화사, “정말 크게 울었다..” 선정성 논란으로 고발까지 당한 화사가 결국 오열했던 이유

가수 화사가 외설 논란이 일었던 당시 심경을 전했습니다.

화사, 악플 수위 너무 쎄.. 오열

9월 4일 성시경의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에는 ‘성시경의 만날텐데 l 화사 첫 게스트 신고식 제대로 치렀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에 출연한 화사는 외설 논란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그녀는 신곡 ‘아이 러브 마이 바디'(I Love My Body)를 언급하며 “단순하지만 묵직한 메시지가 담겼다. 이곡을 선택하게 된 계기가 있다. 제가 한동안 외설 논란으로 시끄러웠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마마무 미주 투어를 갔는데 미국에 도착한 날 카톡이 엄청 왔다. 뭔 일이 터졌구나 싶어서 기도하며 메신저를 봤다. 제가 퍼포먼스한 게 논란이 돼서 아 그렇구나 싶었는데 악플 수위가 너무 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악플에 연연하지 않는데 이번에는 조금 그렇더라. 뉴욕 공연이 첫 공연이었는데 그때까지 멘탈을 유지했어야 했다. 하던 대로 가자는 마음으로 정리를 했는데 신경이 쓰이더라. 아무렇지 않은 척하면서 뉴욕 첫 공연을 끝내자마자 눈물이 터졌다”라고 털어놨습니다.

화사는 공연이 끝난 후 호텔에 도착해서도 오열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는 “호텔 엘리베이터에서 멤버들과 서로 고생했다고 이야기하는데 눈물이 흘렀다. 올 한 해 가장 많이 운 것 같다. 눈물이 폭포수처럼 떨어졌다. 멤버에게 바람 쐬고 오겠다고 하면서 주차장에 나가서 울었다. 영화 한 편 찍은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화사는 “우울하고 무슨 노래를 해야 하나 고민이 됐다. 갑자기 미래가 막연해 진 게 그날이었다. 근데 피네이션과 계약한 것도 아니었는데 싸이 오빠가 굿뉴스라면서 ‘아이 러브 마이 바디’를 보내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걸 듣고 미주 투어에서 처음으로 웃었다. 외설 논란 때문에 힘들어하고 있었는데 ‘아이 러브 마이 바디’ 제목 자체가 너무 유쾌했고 제 기분을 환기시켜줬다”라고 떠올렸습니다.

또 “사람들의 질타를 무시한다는 건 아니고 다 받아들이지만 말도 안 되게 상처를 주는 건 무시하는 게 맞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화사의 선정성 논란, 수위 어땠길래?

앞서 지난 5월 화사는 tvN ‘댄스가수 유랑단’ 촬영을 위해 성균관대 축제 무대에 올라 ‘주지마’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당시 화사는 다리를 벌고 앉은 상태에서 손을 혀에 가져다 댄 뒤 신체 특정 부위를 쓸어올리는 퍼포먼스를 했다가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외설스럽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퍼포먼스일 뿐이다”라며 옹호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결국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는 해당 퍼포먼스가 보는 이에게 불쾌감을 유발했다는 이유로 화사를 공연음란죄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