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라, “임신 될때까지 하겠다는 각오였다” 임신하기 위해 했던 노력 공개하자 모두 감탄한 이유

최근 임신 소식을 알린 황보라가 임신 전 시험관을 하며 힘들었던 시간을 떠올렸습니다.

황보라, “몸 망가졌는데 시험관 시도했더니..”

11월 26일 유튜브 채널 ‘웤톸’에는 “황보라가 난자왕 된 비결|오덕이 엄마 EP.1″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황보라는 4차까지 진행한 시험관 과정에 대해 털어놓았습니다. 이는 시험관 임신 성공 전에 촬영된 영상이었습니다.

황보라는 “작년 결혼하기 전 9월에 산부인과를 갔다. 결혼을 앞두고 있었기 때문에 결혼 준비, 드라마에 사람 만나는 거에 너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면서 내 욕심대로 ‘나는 시험관을 하겠다’고 해서 병원에 갔는데 안 됐다”고 말했습니다.

황보라는 1차 시험관 시도 당시에 대해 “지금 생각해 보면 될 수가 없는 몸 상태였는데 내가 간거다”라며 “두 번째 시험관 시술 준비 과정에서 경주 한 한의원 할아버지한테 진료 받고 한약을 먹는 사람은 다 아기가 생긴다더라”며 이후 새벽부터 찾아가 귀하게 약을 얻은 사실을 밝혔습니다.(난임 부부 한약)

이어 황보라는 “과배란 유도 주사를 맞는 동안에는 한약을 끊어야 된다더라. 주사 맞기 전에 한약을 먹고 주사를 맞았는데 신기하게 난자가 5개가 생겼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5개 난자로 또 배아를 시키지 않나. 그 5개 중에 하나 밖에 안 살아남았다. 그거를 일단 얼려놨다. 마음이 편하더라”고 했습니다.

황보라는 “얼마 전에 네 번째 시험관을 했는데 난자 2개가 나왔는데 1개가 배아가 됐다. 그래서 2차 때 채취한 1개랑 이번에 채취한 것까지 배아 2개를 자궁에 이식 해 놓은 상태”라며 당시 진행 상태에 대해 밝혔습니다.

황보라는 “거기까지 딱 1년이 걸렸다. 기운이 좋다. 지금 몸 상태도 컨디션도 너무 좋다”며 “금욕적인 생활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엔 좀 기대를 해보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그는 “기약 없는, 언제 끝날지 모르는 이 길을 1년 째 영양제를 복용하며 걸어가고 있다”며 “그 무엇보다 힘든 게 기다림의 과정이었지만 오기도 생기고, 시험관을 하다가 안 되시는 분들은 ‘지쳐서 안 한다. 부부끼리 잘 살기로 했다’고 하는데 저는 될 때까지 하고 싶다”고 털어놨습니다.

황보라는 “지금 착상한 시기다. 그 아이가 무난히 제 뱃속에 잘 자라서 저에게 아기 천사가 다가오길 바란다”며 “태명은 오덕이다. 다섯 가지의 덕을 가지고 태어난 아기이길 바란다는 뜻이다”며 간절하게 소원을 빌었습니다.

한편 황보라는 지난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결혼한 지 딱 일 년이 되었는데 저희 부부에게 하나님께서 아기천사를 주셨다”며 임신 사실을 직접 알려 많은 이들로부터 축하를 받았습니다.

이어 황보라는 “나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주고만 싶고 모든 것을 다 주어도 아깝지않은 이런 사랑을 처음 느껴본다”며 “엄마가 된다는 걸 알기 전까지 누군가를 내 몸과 같이 사랑한다는 것을 실제 한 몸이 되어 가르쳐 준 나의 작은 아기천사 우리 오덕이 엄마에게 와줘서 고마워”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