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지금도 인생에서 가장 큰 후회는 결혼” 이혼 직전까지 갔다가 극적으로 재결합한 진짜 이유

배우 황정음이 남편과 이혼 직전 재결합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황정음, 이혼 직전까지 갔다가 재결합한 이유

황정음은 지난 10월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남편인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을 언급했습니다.

황정음은 이영돈과 연애 10개월 만에 결혼한 이유에 대해 “그때는 콩깍지가 씌어 머리 끝에서 발끝까지 다 멋있어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어느덧 결혼 8년차가 된 그는 결혼 초와 다르게 남편이 잘생겨 보이거나 설레는 순간도 없다며 “인생에서 가장 큰 후회는 결혼이다. 인생을 살다 보니까 그런 것 같다. (마음에 드는 게) 하나도 없는 게 신기하지 않냐”고 털어놨습니다.

황정음은 2020년 남편과 갈등 끝에 이혼 조정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하기까지 했다고 고백했는데요.

1년 만에 위기를 극복하고 재결합을 선택했다는 그녀는 “그래도 남편이 예전에 내가 싫어했던 행동을 조심해주고 나도 아무래도 아직 마음이 남아 있었으니까 둘이 다시 합친 거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남편과 이혼 위기 당시 부모의 반응에 더 충격을 받았다며 “이혼 보도 하루 전날 부모님께 얘기했다. 가족들 단톡방에 ‘(이혼) 기사 나올 거니까 놀라지 마라’라고 했더니 너무 충격적이었던 게 아버지가 ‘이 서방이 더 걱정’이라며 내가 아닌 남편을 걱정했다”고 토로했습니다.

재결합 후 둘째 낳아.. 두 아들 사진 공개

한편, 황정음은 두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그는 “너무 예쁘다. 재결합한 다음에 강식이(둘째)를 낳았다”고 말했습니다.

‘요즘에는 보기 드문 이름이다. 누가 지었냐’는 질문엔 “남편이 요즘 이름처럼 짓고 싶지 않다고 하면서 생각하다가 왕식이로 지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딸을 낳는 게 소원이다. “내 인생 최고의 고민이다. 그동안 열심히 해온 게 있으니까 여배우로서 지금 시작해야 되나 아니면 다시 들어가서 딸을 낳아야 하나 엄청 고민 된다”고 털어놨습니다.

10월 24일에는 자신의 채널을 통해 두 아들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황정음의 두 아들과 함께 침대에 누워 꽁냥꽁냥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엄마 아빠의 장점만 닮은 사랑스러운 아이들의 모습이 보기만 해도 흐뭇합니다.

한편 황정음은 지난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습니다. 지난 2020년 9월 이혼조정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지만 지난해 7월 재결합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